소리상표

‘소리상표’란? 상품의 출처를 표시하기 위해 사용되는 소리에 상표권을 부여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 2012년 7월 상표법 개정으로 도입되었으며, 소리상표의 대표적인 예로는 각 통신사의 휴대전화 연결음이 있다.

 

소리 상표는 저작권과 달리 상표법에 규정된 각 상품분류에 따라 분야별로 각각 등록해야 한다. 또 식별력이 중요한 기준이라 특정한 브랜드를 떠올리기 힘들다면 거절당하기도 한다. 해외 기업들은 소리상표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시작음, 인텔의 광고 속 멜로디, 지포 라이터를 열 때 나는 ‘딸깍’ 소리 등이 대표적이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지난 3월 카카오가 '카톡', '카톡왔숑', 아기 목소리, 휘파람 등으로 녹음된 카카오톡 알림음 6종을 ‘소리상표’로 인정해달라며 특허청에 출원(등록 신청) 서류를 낸 바 있다.

 

게시일: 2019. 5.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