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메리카

‘차이메리카’란? 중국(China)과 미국(America)을 함께 일컫는 단어를 말한다. 하버드 경제학과 교수 니얼 퍼거슨과 독일 베를린 자유대 교수 모리츠 슐라릭은 중국과 미국의 경제적 공생관계를 설명하기 위해 지난 2007년 만들어낸 용어이다. 이들은 국제경제정책 학술지 ‘국제금융’에서 두 나라는 생산과 소비로 역할을 나눠 서로 협력하고 의존하는 관계에 있다고 보았다.

 

2007년 니얼 퍼거슨이 ‘차이메리카’라는 개념을 처음 썼을 땐 새로운 세계 질서를 요약해 보여주려는 의도였다. 당시 미국은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이었고 중국은 장차 미국의 라이벌이 될 가능성이 큰 나라였다. 전 세계에서 가장 이질적인 두 나라를 하나로 엮은 말이 ‘차이메리카’다.

 

과거의 중국은 미국인이 소비하는 제품을 생산하고 미국은 중국이 생산하는 제품을 사주었다. 이 때문에 중국은 두 자릿수 성장을 지속할 수 있었고, 미국 역시 중국이 미 국채를 매입해줌으로써 늘어나는 재정적자를 메울 수 있었다. 니얼 퍼거슨과 모리츠 슐라릭은 만약 중국이 미국 국채를 팔아치우면 중국 역시 디플레이션을 겪게 돼 공동운명체로 묶여 있다고 보았다. 하지만 퍼거슨 교수는 차이메리카 일시적인 것이며 20년 내 중국이 미국을 추월할 것이라는 예측했다.

 

게시일: 2018. 10.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