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닝크루거효과

‘더닝크루거효과(Dunning-Kruger effect)’란? 능력이 없는 사람이 잘못된 결정을 내리고도 검증할 능력이 없어 오류를 알아차리지 못하는 현상을 말한다. 1999년 코넬 대학교 사회심리학 교수인 데이비드 더닝(David Dunning)과 대학원생 저스틴 크루거(Justin Kruger)의 인지편향 실험에서 나온 용어이다. 그들은 실험을 통해 능력 없는 사람은 자신의 실력을 실제보다 과대평가하는 반면, 능력이 있는 사람은 자신의 실력을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보았다.

 

코넬대학교 사회심리학 교수인 데이비드 더닝과 대학원생 저스틴 크루거는 45명의 학부생에게 20가지의 논리적 사고 시험을 치르게 한 뒤, 자신의 예상 성적 순위를 제출하도록 했다. 그 결과 성적이 낮은 학생들은 자신의 성적을 높게 평가한 반면, 성적이 높은 학생들은 스스로를 낮게 평가했다. 그들은 실험을 통해 실제 가지고 있던 능력이나 지식이 적을수록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두 집단 간의 인지 편향적 오류가 나타나는 까닭은 능력이 부족한 사람은 자신의 잘못을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부정적 결과가 발생해도 오류를 알아차리지 못하기 때문이다.

 

게시일: 2018. 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