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 없는 삶>
 
 
어떤 결단이 올바른 것인가를
검토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삶은 어떤 비교도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는 모든 것을 직접적으로 체험을 한다.
최초로 준비 없이 체험을 한다.
 
 
연습도 해보지 않고 무대에 등장하는 배우와 같다.
하지만 삶을 위한 최초의 시연(試演)이 이미 삶 자체라면 삶은 어떤 가치가 있을 수 있는가.  
이러한 근거에서 삶은 언제나 스케치와 같다.
 
 
스케치 또한 맞는 말이 아니다.  
스케치는 언제나 어떤 것에 대한 초안, 어떤 그림의 준비인데 반해 우리들 삶의 스케치는 무(無)에 대한 스케치로서 그림 없는 초안이기 때문이다.
 
 
-밀란 쿤테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