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란 지나고 보면>

젊음도
흘러가는 세월 속으로
떠나가 버리고
추억 속에 잠자듯
소식 없는 친구들이
그리워진다. 
 


서럽게 흔들리는
그리움 너머로
보고 싶던 얼굴도
하나둘 사라져 간다. 
 


잠시도
멈출 수 없는 것만 같아
숨 막히도록
바쁘게 살았는데
어느 사이에
황혼에 빛이 다가온 것이
너무나 안타까울 뿐이다. 
 


흘러가는
세월에 휘감겨서
온 몸으로 맞부딪히며
살아왔는데
벌써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휘돌아치는
생존의 소용돌이 속을
필사적으로 빠져 나왔는데
뜨거웠던 열정도
온도를 내려놓는다. 
 


삶이란
지나고 보면
너무나 빠르게 지나가는
한순간이기에
남은 세월에
애착이 간다. 
 


-용해원 `삶이란 지나고 보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