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을 땐 당연하고 없을 땐 소중하다>

 

우리가 평생을 살아가면서

없을 때 소중함을 깨닫고

있을 때 당연함을 느낍니다.

 

그래서, 건강을 잃고서야

그 간절함을 알고

 

소중한 사람을 잃고서야

그 소중함을 알고

 

젊음을 잃고서야

그 찬란함을 겨우 압니다.

 

언제나 가장 소중한 것은

지금 우리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에 있습니다.

 

우리들을 둘러싼 당연한 것들

모두에게 지금 안부를 묻습니다.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는 건강함에

영원하지 않을 이 빛나는 삶의 날들에게

 

행복, 그 시작은 우리 모두가

감사하는 마음에 있습니다.

 

-박대선 '행복 근육 만들기'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