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과 지옥의 차이처럼>

 

가난하다고 다 인색한 것은 아니다.

부자라고 모두가 후한 것도 아니다.

그것은 사람의 됨됨이에 따라 다르다.

 

후함으로 하여 삶이 풍성해지고

인색함으로 하여

삶이 궁색해 보이기도 하는데

생명들은 어쨌거나

서로 나누며 소통하게 돼 있다.

 

그렇게 아니하는 존재는

길가에 굴러 있는

한낱 돌멩이와 다를 바 없다.

 

나는 인색함으로 하여

메마르고 보잘것없는

인생을 더러 보아 왔다.

 

심성이 후하여 넉넉하고

생기에 찬 인생도 더러 보아 왔다.

 

인색함은 검약이 아니다.

후함은 낭비가 아니다.

 

인색한 사람은

자기 자신을 위해 낭비하지만

후한 사람은

자기 자신에게는 준열하게 검약한다.

 

사람 됨됨이에 따라

사는 세상도 달라진다.

 

후한 사람은 늘 성취감을 맛보지만

인색한 사람은 먹어도 늘 배가 고프다.

 

천국과 지옥의 차이다.

 

-박경리 ‘유고시집’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