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에서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

 

인간관계에서 상처를 치유하는

첫 번째 방법은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사람들이 나를 만나 인사를 안 할 수도 있고,

내 욕을 할 수도 있고,

날 싫어할 수도 있고,

내가 최선을 다했음을 못 알아줄 수도 있고,

오히려 비웃을 수도 있다는 것.

 

나아가 내가 좋아하는 사람도

그 사람의 사정에 따라

그를 만나고 싶은 순간에 못 만날 수도 있고,

그에게 나보다 더 급하고

중요한 일이 생길 수도 있고,

그러면 잠깐 내 존재를 소홀히 여기거나

잊어버릴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가 나를 만나도 피곤하고

지친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것,

하지만 그가 날 싫어해서가 아니라

단지 자신의 일에

지쳐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것,

그래서 때로 “힘들겠구나” 한 마디 외에는

어떤 위로도 도움이 안 되는

순간이 있음을 받아들여야 한다.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어쩔 수 없는 현실에 의해 그럴 수 있다는 것.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

날 완벽하게 사랑해 줄 사람도 없고

단지 사람들은 현재 그 시점에서

자기에게 더 중요한 것에

마음을 쓸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면

어떤 경우에도 상처를 덜 입을 수 있다.

 

인간은 누구나 자기애적인 존재다.

하지만 거기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로 인해

조금 더 인간다워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상처는 치유되고 사랑도 굳건해지지 않을까.

 

-양창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