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눈길은 온유하게, 마음은 겸허하게>

 

사람들에게서 어떤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을 때

“계속 누가 그런 말을 했을까?”

궁리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리석습니다.

 

자신에게 유익한 약으로 삼고

오히려 겸허하게 좋은 마음으로 받아들이면

반드시 기쁨이 따른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씀바귀를 먹을 수 있어야

그 후에 오는 단맛도 알지요.

 

꼭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

평소에 가까운 이가 외면하는 쓸쓸함.

결국 인간은 홀로된 섬이라는 생각이 새롭습니다.

 

다들 이들이 나에게 잘해 주었던 부분들을

더 자주 되새김하고

누군가에게 내 쪽에서 못마땅한 일이 있으면

다른 이들이 그 동안 말없이 인내해준

나의 약점과 허물들을 기억하고

좋은 마음으로 참아내기로 해요.

 

언제나 눈길은 온유하게

마음은 겸허하게 지니도록 노력하고 노력해요.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