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마음이 곧 천국이고 지옥입니다>

 

산에 오르면 절이 있고

절에 가면 부처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절에 가면 인간이 만든 불상만

자네를 내려다보고 있지 않던가.

부처는 절에 없다네.

 

부처는 세상에 내려가면 천지에 널려 있다네.

내 주위 이웃이 부처고

병들어 누워있는 자가 부처라네.

그 많은 부처를 보지도 못하고

어찌 사람이 만든 불상에만

허리가 아프도록 절만 하는가.

 

천당과 지옥은 죽어서 가는 곳이라고 생각하는가.

천당은 살아있는 지금이 천당이고 지옥이라네.

내 마음이 천당이고 지옥이라네.

 

내가 살면 즐겁고 행복하면 여기가 천당이고

살면서 힘들고 고통스럽다고 하면 거기가 지옥이라네.

 

자네 마음이 부처고

자네가 관세음보살이라네.

 

여보시게 친구.

 

죽어서 천당가려하지 말고

사는 동안 천당에서 같이 살지 않으려나.

자네가 부처라는 걸 잊지 마시게

그리고 부처답게 살길 바라네.

부처답게.

 

-법정 스님-